병마와 투쟁해 온 의료 영웅들의 놀라운 이야기

위대한 의학사

의학사를 빛낸 위대한 의사들

이재담

출판사 사이언스북스 | 발행일 2020년 6월 30일 | ISBN 979-11-90403-14-6

패키지 양장 · 신국 변형판 148x220 · 356쪽 | 가격 22,000원

책소개

손 가는 대로만 읽어도 어느새 의학의 역사에 정통해지는

새로운 형식의 의학사

2019년 12월 31일, 중국 후베이 성 우한에서 처음 보고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 ‘치료법 없는 전염병’은 지금(2020년 6월 17일)까지 누적 확진자 수 800만 명, 사망자 44만 명을 넘어서며 전 세계적으로 유행(pandemic)하고 있다.

다대한 희생을 치른 후 집단 면역이 형성되는 것이 먼저일지, 아니면 백신 개발이 먼저일지 인류의 집단 지성이 시험대에 오른 ‘코로나19’ 시대. 이를 극복할 열쇠는 결국 의학의 역사에 있다. 중세 유럽의 봉건제를 무너뜨린 흑사병, 17세기 남아메리카 원주민을 몰살시켰던 천연두, 1918년의 스페인 독감 유행처럼 문명사적 전환을 불러온 전염병에 대응했던 과거의 의학을 알아야, 내일의 의학이 어디로 향해야 할지를 추리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몸이 아플 때가 아니면 병원과 관계되는 것 자체가 꺼려지는 일인 일반 대중에게 의학, 그중에서도 의학의 역사를 흥미 있게 풀어내는 일이 과연 가능할까? 한국에서 이 작업을 시도했던 선구자로는 울산 대학교 의과 대학에서 인문 사회 의학 교실 교수로 재임하며 제10대 의과 대학장을 역임했던 이재담 서울 아산 병원 교수가 꼽힌다. 이재담 교수는 1979년 서울 대학교 의과 대학 졸업 이후 40년간 의업에 몸을 바치며 울산 의대에서 1,000명의 제자를 길러 낸 의학사 교육의 권위자이면서, 전국 유수의 의과 대학에 의학사 기본서로서 채택된 『의학의 역사』 외 다수의 저서를 저술하고 《조선일보》와 《문화일보》에서 일반인을 위한 의학사 컬럼을 오랫동안 연재한 ‘글 쓰는 의사’이기도 하다.

 

이번에 ㈜사이언스북스에서 출간하는 에피소드 의학사 3부작(『무서운 의학사』, 『위대한 의학사』, 『이상한 의학사』)은 이재담 교수가 20년 동안 각종 매체에 연재했던 글 217편을 ‘무서운’, ‘위대한’, ‘이상한’이라는 3개의 키워드로 집대성해 의학의 역사에 입체적으로 접근하는 기획이다. 2~3쪽 분량의 짧은 에피소드라는 새로운 형식으로 구성되어 부담 없이 시간 날 때마다 손 가는 대로 펼쳐 보기만 해도 의학이 무수한 희생자를 만들어 내던 시대로부터 어떻게 지금의 모습으로 정립되었나를 저절로 알게 되는 이 3부작은 의학사에 가진 대중의 고정 인식을 타파하고, 의업의 꿈을 품은 젊은 독자에게 도움을 줌과 동시에, 하루가 다르게 발전해 나가는 의학을 이해하고 미래에 닥쳐올 의료 환경의 변화를 예측할 수 있게 하는 길잡이가 될 것이다.

편집자 리뷰

불굴의 의지로 질병을 극복하는 의학사

 

마을 사람들을 꾸준한 관찰한 결과 확신을 가지게 된 그는 1796년 5월 소젖을 짜는 사라 넬름즈라는 여인의 손에 우두로 인한 물집이 생긴 것을 보고 그 내용물을 같은 동네에 사는 8세짜리 제임스 핍스 소년의 팔에 찰과상을 내고 접종했다. 1796년 7월 1일에는 천연두에 걸린 환자의 수포에서 내용물을 채취, 소년의 팔에 피하 투여하고 경과를 관찰했다. 소년에게 천연두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것을 확인한 제너는 수개월에 걸쳐 천연두 환자들의 분비물이나 화농 물질을 반복적으로 소년에게 투여했고, 아무리 투여해도 천연두에 걸리지 않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최초의 과학적인 종두법 실험이었다.

-59장 「최초의 종두법 실험」에서

 

에피소드 의학사 2권 『위대한 의학사』는 의학사에 빛나는 이름을 남긴 이들과 그들이 이룩한 성취를 위대한 약·사람들·의사·의료의 4부 구성, 74편의 에피소드 형식으로 풀어냈다.

600번의 실패 끝에 찾아낸 매독 치료제, 낮은 자들을 위한 사랑으로 영국 의료 체계를 바꾼 플로렌스 나이팅게일, 이론적 기반보다 몸으로 부딪치며 실험과 검증으로 무균 수술법을 확립한 조지프 리스터, 한 나라 전체의 힘을 모아 만들어 낸 소아마비 백신, 20년 동안의 집념으로 이뤄낸 최초의 시험관 아기 시술까지…… 수많은 역경과 좌절, 시행착오를 이겨 내며 사람의 목숨을 구한다는 타협할 수 없는 목표에 한 걸음씩 다가가는 기적 같은 이야기들을 이 책에서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목차

2권

1부 위대한 약

1장 고대인의 지혜

2장 잠의 신을 소환하다

3장 시행착오의 승리

4장 우리는 무엇으로 사는가?

5장 통증을 정복하다!

6장 세균과 싸울 수 있게 해 준 최초의 무기

7장 미국 전체의 힘을 모아

8장 거부 반응 해결의 길이 열리다

9장 대통령의 아들을 살린 약

 

2부 위대한 사람들

10장 지팡이에 감긴 뱀

11장 부처님 가신 날

12장 황제를 꾸짖은 주치의

13장 적군에게까지 인정받은 의사

14장 황제의 가장 고결한 친우

15장 비무장의 용사들

16장 작은 몸, 큰 마음

17장 류머티즘 관절염도 꺾지 못한 예술혼

18장 석유왕의 가장 성공한 사업

19장 나의 오랜 친구

20장 “여성의 몸은 여성 자신의 것.”

 

3부 위대한 의사

21장 서양 의학의 아버지

22장 누가 만들었는가?

23장 가장 오랫동안 의학을 지배한 사람

24장 훌륭한 의사의 조건이란

25장 해부학의 아버지

26장 “나는 붕대만 감았을 뿐이다.”

27장 실험으로 혈액 순환론을 증명하다

28장 병리 해부학의 아버지

29장 모든 의사의 스승

30장 영국 해군을 구한 레몬 주스 한 잔

31장 장기의 기본 구조를 밝히다

32장 실험실 의학의 대부

33장 체온의 재발견

34장 열역학 제1법칙을 발견한 의사

35장 독일 의학계의 황제

36장 위대한 정치가, 인류학자, 위생학자, 그리고 병리학자

37장 램프를 든 천사

38장 퇴행성 뇌질환의 발견

39장 신경 퇴행성 질환의 발견

40장 무균법의 시작

41장 일본 세균학의 선구자

42장 보이지 않는 빛의 발견

43장 담도 외과의 개척자

44장 안전하고 정확한 수술을 위해

45장 처음으로 심장을 봉합한 의사

46장 폐와 식도 수술의 길을 열다

47장 “이건 마치 하느님의 작품 같군!”

48장 전쟁의 상처를 보듬어 준 의사

49장 혈액형의 발견

 

 

 

 

 

 

 

 

 

 

4부 위대한 의료

50장 왕족만 볼 수 있었던 의사

51장 ‘검은 땅’의 마술

52장 훌륭한 의사의 조건이란 -고대 편

53장 이발사가 의사를 하던 시절

54장 ‘왕의 법’을 따라

55장 변방에서 중심지로

56장 혁명과 함께

57장 술통 대신 사람의 몸을 두드렸던 의사

58장 인두 접종법

59장 최초의 종두법 실험

60장 극미 세계 탐험의 길이 열리다

61장 환자의 ‘몸’에 묻다

62장 신장 외과의 시작

63장 의사, 뇌를 다루기 시작하다

64장 고대 이집트 인이 전해 준 지혜

65장 몸속에서 녹는 실

66장 여성도, 남성도 동등하게

67장 좌절을 딛고 물길을 열다

68장 사람의 뇌를 들여다보다

69장 영생의 열쇠가 될까?

70장 최후의 관문을 열다

71장 “좋았어. 이젠 돌이킬 수도 없게 되었군.”

72장 거부 반응이라는 벽을 넘어

73장 두 번이나 생명을 준 어머니

74장 “노력하는 동안은 실패한 것이 아니다.”

 

후주

참고 문헌

도판 저작권

찾아보기

작가 소개

이재담

서울 대학교 의과 대학을 졸업하고 일본 오사카 시립 대학교에서 의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하버드 대학교 과학사학 교실 방문 교수와 울산 대학교 의과 대학 생화학 교실 및 인문 사회 의학 교실 교수, 그리고 울산 대학교 의과 대학장과 울산 대학교 의무 부총장을 역임했다. 《조선일보》와 《문화일보》에 의학사 관련 칼럼을 썼으며, 『간추린 의학의 역사』, 『서양 의학의 역사』, 『의학의 역사』 등의 책을 썼고, 『스트레스』, 『근세 서양 의학사』, 『고전적 사례로 본 의료 윤리』, 『의료 윤리의 역사』 등의 책을 번역했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