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노자의 뇌

기쁨, 슬픔, 느낌의 뇌과학

원제 looking for spinoza (joy, sorrow, and feeling the brain)

안토니오 다마지오 | 옮김 김종성, 임지원

출판사 사이언스북스 | 발행일 2007년 5월 7일 | ISBN 978-89-837-1204-2

패키지 양장 · 신국판 152x225mm · 424쪽 | 가격 22,000원

책소개

기쁨, 슬픔, 질투, 두려움 등 우리 곁에 늘 존재하고 있는 각종 느낌과 감정, 정서는 보고, 듣고, 만질 수 있는 구체적인 실체가 아니라는 이유로 지금까지 과학적 담론의 경계 저편에 존재해 왔다. 그러나 현대 과학의 최전선인 뇌과학 분야에서 선도적인 연구를 이끌고 있는 안토니오 다마지오는 우리 마음의 근저에 자리 잡고 있는 느낌과, 감정, 정서의 본질을 최신 뇌과학적 연구 성과와 실제 임상 사례를 바탕으로 차근차근 파헤쳐 나간다. 그리고 몸과 마음에 대한 이러한 현대의 뇌과학적 견해들이 데카르트의 심신 이원론에 반기를 들고, 심신 동일론의 입장에서 느낌과 정서, 감정이 인간성의 중심이라 보았던, 17세기의 위대한 철학자 스피노자에게서 시작되었음을 이 책을 통해 밝혀낸다.

목차

1장 느낌 속으로2장 욕구와 정서3장 느낌4장 느낌, 그 이후5장 몸과 뇌, 마음6장 스피노자를 방문하다7장 거기 누구인가감사의 말부록1부록2주용어 사전추천의 글옮긴이의 글찾아보기

작가 소개

안토니오 다마지오

1944년 포르투갈 리스본 출생. 리스본 의과 대학을 졸업하고, 보스턴 실어증 연구소에서 행동신경학을 배운 뒤 1976년부터 2005년까지 아이오와 대학에서 신경과 교수를 지냈다. 2007년 현재 서던캘리포니아 대학교 뇌과학 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다.

지은 책으로 <데카르트의 오류>, <사건에 대한 느낌>, <스피노자의 뇌> 등이 있다.

김종성 옮김

경기 고등학교와 서울 대학교 의과 대학을 졸업하고 현재 울산 대학교 의과 대학 신경과 교수 및 서울 아산 병원 뇌졸중 센터 소장으로 재직 중이다. 인간의 정신 세계에 매료되어 프로이트와 융을 즐겨 읽었으며 뇌의 현상으로 인간 행동을 풀이하는 데 관심을 두고 신경과를 전공으로 택했다. 220편의 국외 논문을 포함 320편의 학술 논문을 저술하고 함춘의학상(2001년), 우수의과학자상(2002년), 분쉬의학상(2003년) 등 여러 의학상을 수상했고 《동아일보》, 《신동아》 등에서 최고 의 신경과 명의로 선정되었다. 제 1 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 수상작인 『안락사에 대하여』를 비롯해 대중에게 뇌과학을 문학적으로 소개하는 『춤추는 뇌』(제 2회 의사문학상 수필 부문 수상), 『뇌에 관해 풀리지 않는 의문들』, 『신경과 의사 김종성 영화를 보다』 등을 썼다. 강의와 연구 관계로 평소 해외 여행을 자주하던 중 신경과 의사의 시각으로 독특하게 바라본 예술가와 위인들의 생애를 조명하며 문화 기행과 뇌과학을 접목시키려는 흥미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임지원 옮김

서울대학교에서 식품영양학을 전공하고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2007년 현재 대중 과학 월간지 <사이언스올제>에 의학, 생물학 관련 기사를 고정적으로 번역하여 기고하고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스피노자의 뇌>, <에덴의 용>, <섹스의 진화>, <사랑의 발견>, <세계를 바꾼 지도>, <꿈>, <빵의 역사>(공역), <고객이 정답이다>, <따돌림 없는 교실>등이 있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