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번째 불연속

인간과 기계의 공진화

원제 The Fourth Discontinuity

브루스 매즐리시 | 옮김 김희봉

출판사 사이언스북스 | 발행일 2001년 4월 30일 | ISBN 89-837-1081-2

패키지 양장 · 신국판 152x225mm · 396쪽 | 가격 18,000원

책소개

MIT의 세계적인 역사학자 브루스 매즐리시가 보여주는 인간과 <인간의 창조물> 사이의 관계에 대한 역사적인 통찰
저자는 우주, 동물, 무의식에 대한 우리들의 착각을 제거해준 코페르니쿠스, 다윈, 프로이트와 같이, 이제는 우리가 만들어낸 기계 장치를 비롯한 창조물로부터 자신의 정체성을 인식하는 것이 필요한 단계에 들어섰다고 역설한다. 저자는 역사, 전설, 과학, 과학 소설 등에 대해 언급하면서, 몇몇 사건과 인물들이 어떻게 인간과 기계 장치의 관계를 결정지었는지에 대해 검토한다. 그는 인간 본성이 우리가 창조해 낸 기계 장치와 도구들 안에 내재된 맥락 속에서 가장 잘 이해될 수 있다는 논의를 제시한다. 또한 저자는 인간과 인간의 창조물(인공 지능 로봇 등)이 합성생체 안에 공존하는 새로운 두 종으로 진화해 나갈 것이라 말한다.

목차

1부서론동물 기계자동 인형산업혁명2부린네와 다윈프로이트와 파불로프배비지, 헉슬리, 버틀러3부유전자 혁명컴퓨터-뇌 혁명결론의 시작결론의 끝

작가 소개

브루스 매즐리시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역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에서 역사학 교수로 재직해 왔으며, 토인비 상, 헤이든 국가도서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The Uncertain Sciences>, <The Fourth Discontinuity. The Co- Evolution of Humans and Machines, and A New Science: The Breakdown of Connections and the Birth of Sociology> 등이 있다.

 

김희봉 옮김

연세대학교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물리학을 전공했다. 과학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파인만 씨 농담도 잘하시네!>, <우주의 구멍>, <숨겨진 질서>, <네번째 불연속>, <엉뚱하고 우습고 황당하고 짜릿한 과학 이야기>, <천재성의 비밀> 등이 있다.

"김희봉"의 다른 책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