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의 변경 지대

과학과 비과학의 경계에서 과학의 본질을 탐구한다

원제 The Borderlands of Science

마이클 셔먼 | 옮김 김희봉

출판사 사이언스북스 | 발행일 2005년 2월 25일 | ISBN 89-8371-162-0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55x236 · 496쪽 | 가격 23,000원

책소개

진정한 과학은 어디에서 끝나고, 사실과 오류, 지식과 환상이 뒤섞이는 과학의 변경 지대는 어디에서부터 시작되는가?

호시탐탐 과학계로의 편입을 노리는 사이비 과학자들을 몰아내는 일에 투신해 온 저자는 이 책에서 당대 최고의 의심쟁이로서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과학과 비과학의 경계 지대를 배회하는 여러 분야들을 구체적으로 탐구함으로써 일반 독자들에게 과학의 본질을 분명하게 보여 준다. -중앙일보(장대익, KAIST 강사)

목차

서문 변경 지대 과학과 경계 탐지 문제 1부 변경 지대의 과학1장 지식 필터 2장 만물 이론 3장 신만이 할 수 있다 4장 피, 땀, 공포 5장 패러다임의 역설 2부 변경 지대의 사람들6장 지구가 움직인 날 7장 변경 지대의 과학자 8장 영성주의자들 사이의 과학자 9장 대좌와 동상 10장 절묘한 균형 3부 변경 지대의 역사11장 아름다운 사람들 신화 12장 아마데우스 신화 13장 신사적인 배려 14장 화석 사기 사건 주(註) 참고 문헌 옮긴이 후기

작가 소개

마이클 셔먼

페퍼다인 대학교에서 심리학으로 학사학위를 받고,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에서 실험심리학으로 석사, 클레어먼트 대학원에서 과학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주요 연구분야는 회의주의이다. 2005년 현재 평론지 <회의론>의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며, 캘리포니아 공과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역사를 부인하기>, <왜 사람들은 이상한 것을 믿는가>, <우리는 어떻게 믿는가> 등이 있다.

김희봉 옮김

연세대학교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물리학을 전공했다. 과학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파인만 씨 농담도 잘하시네!>, <우주의 구멍>, <숨겨진 질서>, <네번째 불연속>, <엉뚱하고 우습고 황당하고 짜릿한 과학 이야기>, <천재성의 비밀> 등이 있다.

"김희봉"의 다른 책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