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타적 유전자

원제 The Origins of Virtue

매트 리들리 | 옮김 신좌섭

출판사 사이언스북스 | 발행일 2001년 8월 20일 | ISBN 89-837-1079-9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42x214 · 396쪽 | 가격 15,000원

분야 생물학

책소개

인간의 도덕과 사회성은 유전자의 명령이다.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동물학을 전공하고 과학 전문 저널리스트로 활동하면서 생물학 및 철학 등 다양한 측면에서 인간의 본성을 탐구해온 매트 리들리Matt Ridley는 이 책을 통해 리처드 도킨스가 『이기적 유전자』에서 미처 다하지 못한 <인간을 위한 이기적 유전자 이론>을 완성해냈다. 지난해에 『게놈』이라는 저서를 통해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저자는 이 책에서 궁극적으로 <인간의 사회적인 본성>에 대해 말하면서, <한없이 이기적인 인간>이 어떻게 이타성, 상호부조, 협동 같은 덕목을 지닐 수 있는지에 대해 사회생물학, 진화론, 게임 이론, 윤리철학 등 다양한 시각에서 조명한다.

목차

프롤로그제1장 이기적 유전자의 이타적 사회제2장 노동의 분화제3장 죄수의 딜레마제4장 비둘기와 매의 구별제5장 노동과 만찬제6장 공적 자산과 개인적 선물제7장 인간의 도덕성제8장 협동과 전쟁제9장 투쟁하는 개체들의 화합제10장 비교 우위의 법칙제11장 공존의 생태학제12장 소유와 분배제13장 만인의 만인에 대한 투쟁옮긴이의 말참고문헌/주

작가 소개

매트 리들리

1958년 영국의 뉴캐슬에서 태어났다. 옥스퍼드 대학에서 동물학을 전공하여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이코노미스트 The Economist>와 <데일리 텔레그래프 Daily Telegraph>에서 과학 저널리스트로 활동하였다. 2006년 현재 뉴캐슬에 거주하면서 국제생명센터의 의장직을 맡고 있으며 콜드스프링하버 연구소에서 객원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로는 <붉은 여왕 The Red Queen>, <질병의 미래 The Future of disease>, <게놈 Genome>, <미덕의 기원 The origins of virtue>(국내에서는 ‘이타적 유전자’로 출간됨) 등이 있다.

신좌섭 옮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한국의료사를 전공했다. 현재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교육실에 재직하면서 한양대학교 교육공학과에서 교육공학을 연구하고 있고, 또한 서울대학교 병원 의학박물관의 전문위원직을 겸하고 있다. 지은책으로 <안전하고 건강한 노동을 위하여> 등이 있고, 옮긴책으로 <의학의 과학적 한계>(공역) 등이 있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