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자 빌 게이츠, 부자가 되다 - 천재 과학자들의 경쟁과 성패 2

원제 Acid tongues and tranquil dreamers (Tales of bitter rivalry that fueled the advancement of science and technology)

마이클 화이트 | 옮김 이상원

출판사 사이언스북스 | 발행일 2003년 4월 21일 | ISBN 978-89-8371-135-9

패키지 반양장 · 신국판 152x225mm · 332쪽 | 가격 9,500원

책소개

최초와 최고를 향한 천재 과학자들의 경쟁!

경쟁과 대결을 통해 과학 기술은 어떻게 발전했을까? 과학 저술가인 마이클 화이트는 지난 400년 동안 있었던 가장 혁신적인 과학적 성과들이 과학자들이 벌인 경쟁의 산물임을 보여 준다.평소에 판돈이 큰 포커 게임을 즐기던 빌 게이츠는 하버드 대학을 중퇴하고 첨단 컴퓨터 산업에 뛰어들어, 과학자로서 운영 체제 소프트웨어를 설계하고 상품화하여 세계 최고의 부자가 되었다. 이 책에서는 현대 과학 기술 사회에서 과학자란 어떤 사람을 뜻하는지 분명하게 알 수 있다.

편집자 리뷰

◆ 세상을 바꾼 과학의 여덟 가지 경쟁 이야기

인류는 지난 수백 년 동안 숨 가쁠 정도로 놀라운 과학 기술의 변화를 체험했다. 위대한 발명과 발견을 통해 인류는 자신이 살아가는 세상의 모습을 바꾸고 또 세계관을 변화시켰다. 이제 이런 발명과 발견이 없었던 시절을 상상하기란 힘이 든다. 또 현재에도 세상의 변화를 과학 기술이 주도하고 있다.
과학 저술가인 마이클 화이트는 『천재 과학자들의 경쟁과 성패(Acid tounges and Tranquil dreamers)』(전2권)에서 지난 400년 동안에 있었던 가장 혁신적인 과학적 성과들이 과학자들이 벌인 경쟁의 산물임을 보여 준다. 저자는 미적분, 화학 이론의 성립, 진화론, 전기, 원자폭탄, 우주 비행, DNA 구조 규명, 컴퓨터 소프트웨어라는 여덟 가지 주제를 놓고서 두 과학자 혹은 과학자 집단이 벌인 경쟁 이야기를 손에 잡힐 듯 생생하게 들려 준다.
과학자들에게 있어서 우선권 논쟁이란 대단히 중요한 것이다. 먼저 발견(발명)했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확인받지 못하면 아무런 공로를 인정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과학사에서는 종종 같은 것을 우연히 동시에 발견한 동시 발견의 사례들이 있어 우선권 논쟁에 불이 붙기도 하고, 같은 것을 놓고 두 과학자(집단)이 의도적으로 우선권 경쟁을 벌이기도 한다. 전자의 예가 뉴턴과 라이프니츠의 미적분 발견, 다윈과 월리스의 진화 이론이고, 후자의 예는 무수히 많다. 지금 우리가 너무나 당연하게 여기고 세상의 일부로 여기는 것들이 어떤 과정을 통해 만들어졌는가 하는 것을 이 책은 보여 준다.
저자는 경쟁의 역할을 과학 발전의 원동력으로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경쟁은 세계에 대한 인류의 이해를 크게 진전시켰고 그 발전 속도를 가속화시켰다는 것이다. 또한 논쟁은 그 분야에 대한 대중과 과학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켜 과학 발전에 기여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경쟁에는 부정적인 측면도 존재한다. 예를 들어 뉴턴이 훅과의 갈등으로 인해 자신의 논문을 삼십 년 동안이나 출간하지 않음으로써 해당 분야의 발전은 그만큼 늦어졌으며, 미적분에 대한 대륙 수학자들과 영국 수학자들의 갈등으로 인해 영국에서는 수학 발전이 정체되었다. 우주 비행을 둘러싼 미소간의 경쟁이 과열되어 많은 사고가 일어나 많은 사람이 죽은 것도 경쟁이 낳은 부정적인 결과의 한 예이다.
경쟁이 아니라 협력이 더욱 발전을 촉진시킬 수 있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저자는 부분적으로 경쟁의 어두운 면을 지적하면서도 전체적으로는 경쟁의 긍정적 측면을 강조하고 있다. 그래서 저자는 이렇게 말한다. “경쟁과 협력이여, 영원하라!”

 

2권 과학자 빌 게이츠, 부자가 되다

1장 원폭 대결: 미국 vs 독일
이 장에서는 원자의 비밀을 발견하기 시작한 때부터 그것을 실제 전쟁에 쓰일 수 있는 슈퍼 무기로 만들어 내기까지 놀라운 속도로 진전된 원자폭탄 개발 이야기를 다룬다. 적국 나치 독일의 과학자들이 원자폭탄을 만들어 내기 전에 자신들이 먼저 개발해야 한다는 우려 속에서 연합국 물리학자들과 정치가들, 군인들은 맨해튼 프로젝트를 비밀리에 진행한다. 결국 연합국의 승리로 끝난 이 원자폭탄 개발 경쟁을 통해 세상은 그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이 완전히 바뀌었고 전후 국제 정세도 재편되었다.

2장 왓슨과 크릭 vs 프랭클린과 윌킨스
왓슨과 크릭이 로절린드 프랭클린과 모리스 윌킨스 팀 그리고 라이너스 폴링과 경쟁을 벌이면서 DNA의 이중 나선 구조 규명을 이루어 낸 과정을 그리고 있다. DNA 구조의 규명은 오늘날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유전학의 급속한 발전을 낳았으며 세상의 모습을 완전히 뒤바꾸어 놓고 있다. 당시 신출내기 과학자이며 그 분야의 전공자도 아니었던 두 사람이 쟁쟁한 과학자들을 물리치고 역사적인 업적을 이루어 내는 과정이 극적으로 그려져 있다.

3장 우주 경쟁: 소련 vs 미국
최초의 우주 비행과 달 착륙을 놓고 미국과 소련이 벌인 경쟁은 냉전 시대 체제 경쟁의 일부였다. 소련이 먼저 우주 비행에 성공하자, 미국은 자존심을 걸고 소련보다 먼저 달에 사람을 보내기 위해 거대한 자금과 노력을 쏟아 붓는다. 미국의 폰 브라운, 소련의 코룔료프가 중심이 된 이 우주 경쟁은 현대 과학 기술 발전에 엄청난 영향을 끼쳤으며 인류의 삶을 변화시켰다. 또한 이 과정에서 나사(NASA)가 창설되었다. 저자는 과학 발전이 두 강대국 사이의 우주 경쟁을 통해 앞당겨졌다고 주장한다.

4장 빌 게이츠 vs 래리 엘리슨
지금은 컴퓨터가 없었던 세상을 상상하기가 힘들다. 이 장은 컴퓨터 소프트웨어라는 최첨단 산업의 패권을 장악하기 위해 경쟁을 벌이는 빌 게이츠와 래리 엘리슨의 이야기이다. 이 책은 빌 게이츠와 래리 엘리슨을 포함함으로써 전통적인 ‘과학자’의 개념을 확장시킨다. 돈과 권력이 이전 어느 때보다 기술과 밀접히 관련되는 오늘날 새로운 종의 과학자가 존재함을 인정해야 한다고 한다. 즉 산업 혁명을 이뤄 낸 사람들로부터 시작되어 19세기에는 에디슨을 비롯한 위대한 기술 과학자들로 이어지고, 21세기에는 엘리슨이나 빌 게이츠 같은 사람에 이르는 ‘기술 권력가’가 그들이다.

목차

1장 원폭 대결: 미국 vs 독일 – 원자폭탄을 최초로 개발한 나라는?

2장 왓슨과 크릭 vs 프랭클린과 윌킨스 – DNA의 이중 나선 구조는 누가 먼저 밝혀냈을까?

3장 우주 경쟁: 소련 vs 미국 – 어느 나라가 먼저 우주 비행에 성공했을까?

4장 빌 게이츠 vs 래리 엘리슨 – 소프트웨어 제국의 황제는 누구일까?

맺음말

작가 소개

마이클 화이트

영국의 과학 저술가로, 옥스퍼드 도버브로에크스 대학의 과학 교수를 지냈고, ‘GQ’지의 과학저술가, 디스커버리 채널의 상담가 등으로 활동하였다. 지은 책으로 <레오나르도 다빈치 최초의 과학자>, <톨킨-판타지의 제왕>, <스티븐 호킨 과학의 일생>, <천재 과학자들의 경쟁과 성패> 등이 있다.

이상원 옮김

서울대학교 가정관리학과, 서울대 대학원 소비자아동학과, 노어노문학과 및 한국외국어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 한국어-노어과를 졸업하였다. 2007년 현재 전문 통.번역가로 일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야생의 아프리카>, <콘택트>, <소설로 읽는 주니어 수학>, <시간을 정복한 남자 류비셰프>, <알리와 니노> 등이 있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