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망의 진화

사랑, 연애, 섹스, 결혼 남녀의 엇갈린 욕망에 담긴 진실

원제 The Evolution of Desire

데이비드 버스 | 옮김 전중환

출판사 사이언스북스 | 발행일 2007년 8월 14일 | ISBN 978-89-837-1207-3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48x220 · 592쪽 | 가격 22,000원

분야 생물학

책소개

동상이몽同牀異夢, 한 이불 아래 두 욕망 여자는 평생을 함께할 남자를 꿈꾸고, 남자는 하룻밤만 함께할 여자를 꿈꾼다? 인간 남녀의 서로 다른 욕망 아래 숨겨진 진화의 역사를 들추어내다!!

편집자 리뷰

사랑, 연애, 섹스, 욕망에 대해 알고 싶은 모든 것 그러나 차마 묻지 못하는 것 b>젊은 남녀를 모아다가 커플을 맺어 주는 짝짓기 프로그램에서부터 일종의 바람잡이를 투입해 이미 사귀고 있는 커플의 애정도를 테스트하는 프로그램, 헤어진 전 애인의 행적을 추적해 주는 프로그램까지 남녀의 만남과 사랑, 이별과 관련한 수많은 리얼리티 프로그램들이 공중파와 케이블 방송을 장악하고 있다. 남녀의 사랑이라는 주제는 이미 수세기 동안 시나 소설 등의 문학 작품과 예술 작품을 통해 마르고 닳도록 반복해서 다루어져 왔지만, 여전히 우리는 담고 있는 그릇만을 바꾸었을 뿐 내용은 지난 수세기 전과 별반 다르지 않은, ‘사랑’을 이야기하는 각종 드라마와 영화,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열광한다. 그것은 아마도 남녀 간의 ‘사랑’이 인간이라는 종의 삶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엄청나게 크기 때문일 것이며, 또한 그 실체가 아직까지도 베일에 싸여 있어 호기심 많은 종족인 인간을 계속해서 자극하기 때문일 것이다. 이번에 (주)사이언스북스에서 펴낸 『욕망의 진화(The Evolution of Desire)』는 이러한 인간 남녀의 사랑, 연애, 섹스, 결혼의 실체를 밝히고자 머나먼 과거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수백만 년에 걸친 인간 진화의 역사를 파헤치고 우리 마음속 깊은 곳에 숨겨진 인간 본연의 성적 욕망을 낱낱이 드러낸다. 오스틴 소재 텍사스 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진화심리학 분야의 대표적 학회인 ‘인간 행동과 진화심리학 학회(The Human Behavior and Evolution Society)’의 의장으로 활동한 바 있는 데이비드 버스는 남녀의 질투와 성적 부정에 관해 다룬 『위험한 열정, 질투(The dangerous passion: Why jealousy is as necessary as love and sex)』, 왜 살인이 일어나는가를 다룬 『이웃집 살인마(The Murderer Next Door)』 등의 저서와 각종 다큐멘터리 출연으로 국내에도 꽤 이름이 알려진 저명한 진화심리학자이다. 『욕망의 진화』는 1994년에 출간되어 데이비드 버스의 이름과 진화심리학이라는 신생 학문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린 심리학 분야의 명저이다. (주)사이언스북스에서는 1994년 출간된 초판에 그간에 밝혀진 새로운 연구 성과를 두 개의 장으로 덧붙인 2003년 개정판을 데이비드 버스의 제자이자 한국인 최초 진화심리학 박사인 전중환 박사의 번역으로 출간하게 되었다. ‘사랑, 연애, 섹스, 욕망에 대해 알고 싶은 모든 것, 그러나 차마 묻지 못했던 것’들을 이 책은 진화심리학이라는 창을 통해 인간의 마음속 깊은 곳을 들여다봄으로써 그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목차

짝짓기 행동의 기원여자가 원하는 것그리고 남자가 원하는 것하룻밤의 정사배우자 유혹하기두 사람이 함께 살아가기성적 갈등파경시간에 따른 변화남녀의 화합여성은 은밀한 성 전략인간 짝짓기의 미스터리

작가 소개

데이비드 버스

1981년 캘리포니아 대학교 버클리 캠퍼스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후, 하버드 대학교에서 4년간 조교수로 근무했다. 그 후 미시간 대학교로 자리를 옮겨 11년간 교편을 잡았으며, 현재는 텍사스 대학교 오스틴 캠퍼스에서 심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진화 심리학 분야의 대표적 학회인 ‘인간 행동과 진화 심리학 학회(The Human Behavior and Evolution Society)’의 의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데이비드 버스는 비교적 신생 학문이라고 할 수 있는 진화 심리학의 학문적 토대를 다지고 진화 심리학을 일반 대중에게 알리는 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인간의 행동 중에서도 짝짓기 전략과 성(性) 간 갈등, 세력, 지위, 사회적 명성, 그리고 살인 행동에 초점을 맞춰 활발한 연구와 저술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그의 이러한 혁신적이며 논쟁적인 연구는 학계뿐 아니라 각종 대중 매체와 일반인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미 고전의 반열에 오른 『욕망의 진화(Evolution of Desire: Strategies of Human Mating)』(1994)와 『위험한 열정, 질투(The dangerous passion: Why jealousy is as necessary as love and sex)』(2000), 『마음의 기원(Evolutionary Psychology)』(2003) 등의 책을 펴냈으며 현존하는 심리학자 중 가장 많이 인용된 심리학자로 꼽히고 있다.

연구실 홈페이지인 http://www.davidbuss.com을 방문하면 데이비드 버스의 최근 동향과 연구 업적들에 대해 더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전중환 옮김

서울 대학교 생물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의 최재천 교수 연구실에서 「한국산 침개미의 사회 구조 연구」로 행동생태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미국으로 건너가 오스틴 소재 텍사스 대학교 심리학과의 데이비드 버스 교수 연구실에서 「가족 내의 갈등과 협동에 관한 진화심리학적 연구」로 진화심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가족들 간 협동과 갈등, 먼 친족에 대한 이타적 행동, 근친상간이나 문란한 성관계에 대한 혐오 감정 등을 연구하고 있다. 영국 왕립 학술원 회보(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 Biological Sciences)》, 《행동생태학(Behavioral Ecology)》, 《아메리칸 내추럴리스트(American Naturalist)》, 《심리학 탐구(Psychological inquiry)》 등의 국제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하였다. 사촌에 대한 이타적 행동 연구는 《가디언(Guardian)》, 《데일리 텔레그래프(The Daily Telegraph)》, 《슈피겔(Der Spiegel)》 등의 일간지 및 잡지에 자세히 소개되기도 했다. 이화 여자 대학교 통섭원의 박사후 연구원을 거쳐 현재 경희 대학교 후마니타스 칼리지 교수로 재직하면서 진화적 관점에서 들여다본 인간 본성을 강의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욕망의 진화』, 『적응과 자연선택』이 있다.

독자 리뷰